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박영선 "협치 긴요하지만"...野 "불순한 의도"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협치는 중요하고 필요하지만, 지금 우리 사회는 너무 갈라져 있다고 SNS에서 밝혔습니다.

한때 총리 후보로 검토됐단 보도에 이 같은 메시지가 무얼 뜻하는지 관심이 쏠리는데, 민주당은 박 전 장관 등 '야권 인사 기용설'에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해외 체류 중인 박영선 전 장관이 '총리 기용설' 보도 하루 만에 SNS 글을 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