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尹대통령 만난 홍준표 “총리 김한길·비서실장 장제원 추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급부상한 ‘尹·洪 신뢰’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패배 이후 인적 쇄신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김한길 총리, 장제원 비서실장’을 추천한 사실이 18일 확인됐다.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홍 시장은 지난 1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관저에서 4시간 동안 만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이 총선 전 만남을 청했으나, 홍 시장이 총선 이후 만남을 역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만찬에서는 총선 패배 이후 정국 상황과 향후 해법 등에 관해 폭넓은 대화가 오갔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후임 국무총리를 제안했으나 홍 시장은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시장은 이날 만남에서 후임 총리에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비서실장에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추천했다. 홍 시장은 “대통령 비서실장은 정무 감각이 있고 충직한 인물, 총리는 야욕이 없고 야당과 소통이 되는 인물이어야 한다”며 두 사람을 추천했다고 한다. 홍 시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대통령께서 가부를 판단하실 것”이라고 했다. 특히 장 의원은 홍 시장이 2017년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수석대변인을 지냈는데, 홍 시장은 이후에도 “내가 받아 본 최고의 보좌”라고 극찬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 이후 공개 일정을 자제한 윤 대통령은 인적 쇄신에 대한 막판 고심에 들어간 모습이다. 전날 ‘야권 인사 기용설’이 불거지며 여권을 들쑤셔 놓은 상황에서 인선을 더는 미루기 어렵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비선 개입 의혹’까지 나오는 어수선한 분위기를 다잡기 위해 이르면 19일 비서실장 인선을 먼저 단행할 가능성도 나온다. 다만 정무수석 등 다른 참모진 인선과 맞물려 교통정리가 더 필요하다는 관측도 있다. 국회 임명 동의가 필요한 총리는 후보군을 더 넓히고, 신임 비서실장과 이를 논의할 전망이다. 국정 지지율이 30% 미만으로 나오는 것도 부담이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5∼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여론조사심의위 참조)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27%, ‘잘못하고 있다’는 64%였다.

윤 대통령과 홍 시장의 회동과 총리직 제안 사실이 알려지면서 두 사람의 ‘안티 한동훈’ 공감대도 확인됐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고강도 비판을 이어 온 홍 시장은 이날도 페이스북에 “한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의 황태자 행세를 한 윤 대통령의 그림자였다”며 “황태자가 그것도 모르고 자기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됐을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한 전 위원장 지지자들과 일부 여권 인사들이 한 전 위원장의 차기 당대표 출마 가능성을 띄우는 데 대한 반박이다.

홍 시장에 대한 윤 대통령의 신뢰가 급부상한 만큼 국민의힘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전당대회에서도 홍 시장의 입김이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의 만찬 이튿날인 지난 17일에는 페이스북에 ‘당원 100%’ 룰 변경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지은·안석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