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김무열 "마동석 때렸는데 맞은 줄도 모르더라"('범죄도시4')[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무열이 영화 '범죄도시4'를 함께한 마동석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4'의 주연 김무열을 만났다.

'범죄도시4'는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백창기(김무열 분)와 IT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 분)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분),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김무열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마동석에 대해 "같이 연기하고 지금껏 행보를 보면 신뢰가 간다. 훌륭한 배우"라고 칭찬했다. 이어 "연기 외에 작품 제작, 기획 등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탐구한다. 작가들 만나서 소잿거리, 주젯거리 찾아서 이야기 나누고 만들어보고, 물리적 한계가 있을 수 있는데 다방면으로 노력한다. 1~2시간 자고 나와서 촬영하기도 한다. 다음날 찍어야할 장면에 대해 고민하더라"고 전했다. 또한 "'범죄도시'만의 특징이 애드리브인지 원래 대사인지 모호한데 재밌는 거 아닌가. 그런 것들도 전날 아이디어를 짜고 기획해서 오더라. 밤에 자고 일어나 보면 새벽 3시 반쯤 형에게 다음날 찍을 장면에 관한 내용의 문자가 와있다. 그 정도로 열심히 하는 분은 많이 못 본 것 같다"고 했다.

마동석 하면 떠오르는 것이 독보적인 펀치 액션. 김무열은 "영화 마지막 장면인 비행기 안에서 액션신을 찍을 때다. 서로 주먹질을 하다가 제가 주먹으로 형의 팔을 쳤다. 제가 때린 거다. 그런데 형은 맞은 줄 모르더라. 저는 칼을 잡는 액션 연기를 해야하는데 주먹이 아팠다. 형은 맞은 줄도 모르더라"며 웃었다. 이어 "촬영 끝나고 형한테 아까 쳐서 죄송하다고 했는데, 형은 모르더라. 그렇게 대답하시니 손이 아프다고도 못 하겠더라. 그 날 참고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범죄도시4'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