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고기에 웬 턱수염?…"1년째 이 상태" 국밥집 사장 공개한 사진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프렌차이즈 국밥집을 운영하는 A씨가 1년 째 털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은 머릿고기를 납품받았다고 털어놓았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렌차이즈 국밥집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가 납품받는 머리 고기에 털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은 상태로 왔다며 털복숭이 고기 사진을 공개했다.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머리 고기 때문에 스트레스받아 죽을 지경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프렌차이즈 국밥집을 운영하는 A씨는 본사로부터 납품받는 머리 고기 상대가 불만이라고 했다. 그는 머리 고기 사진을 올리며 "사진에 보이듯 소털 뿐만 아니라 검은색·흰색 털도 많이 있다"고 썼다. 또 "괜찮다 싶은 부분도 막상 만져보면 까칠까칠한 촉감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이런 고기를 납품받은 게 1년이 넘었다. A씨는 "사실 1년 전부터 본사에 머리 고기 상태가 너무 안 좋다고 항의했지만 '공장에 제대로 얘기하겠다'고 말할 뿐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었다"고 전했다.

공장은 오히려 A씨를 나무랐다. 이들은 "전국에 가맹점이 꽤 많은데 이런(머리 고기 털) 클레임은 A씨 가게에만 들어온다"고 말했다.

A씨는 "다른 할 일도 많은데 매번 털 묻은 머리 고기도 선별해야 한다"며 "버려지는 머리 고기를 생각하니 화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본사에 말해도 달라지는 게 없으니 이젠 항의를 포기하겠다고 하며 글을 마쳤다.

해당 게시물과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왜 고기에도 턱수염이 있나요", "본사에서 신경 좀 써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 "이건 좀 심하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상혁 기자 rafand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