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오피스 임대료 18% 뛴 여의도...‘아크로 여의도 더원’ 소형 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크로 여의도 더원' 완공 후 이미지. 엠디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가 오피스 및 오피스텔 투자처로 주목을 받고 있다. 공급은 부족한데 수요가 몰리면서 임대료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것이다.

18일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인 'CBRE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오피스 평균 명목 임대료는 2022년 대비 8.8% 올랐다.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1년 이후 역대 최고치이다.

CBRE 코리아 관계자는 "오피스 시장의 제한적인 공급과 임대차 경쟁 심화 등으로 인해 인센티브로 제공되던 '렌트프리'도 감소하고 있다"며 "지난해 서울 오피스 평균 실질 임대료도 15% 가량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 보면 여의도권역 임대료가 많이 올랐다. 자료를 보면 여의도권역 오피스 실질 임대료는 지난해 말 ㎡당 2만7789원으로 전년 대비 17.9% 상승했다. 수요는 늘어나는 데 비해 공급이 부족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CBRE에 따르면 여의도권역에서는 최근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사 티오더가 파크원 타워2 입주를 완료했다. 또 메리츠자산운용의 IFC 이전 계약 체결 등의 임대차 활동이 지속됐다.

오피스 공급이 부족하면서 오피스텔 수익률도 상승세다. 한국부동산원 최신 통계를 보면 서울 오피스텔 수익률은 2023년 12월 4.44%에서 올 3월에는 4.81%로 상승했다. 특히 여의도가 위치한 서남권은 이 기간 4.41%에서 4.93%로 서울 평균치를 상회했다.

여의도의 경우 오피스 및 오피스텔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현재 공급중인 상품을 보면 하이엔드 주거시설을 표방한 ‘아크로 여의도 더원’ 등 일부 단지에 불과하다. .

이 오피스텔은 IFC몰과 파크원이 인접한 직주 근접형 단지다. 지하철 5·9호선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착공으로 프리미엄 효과가 기대돠고 있다.

현재 일부 가구는 완판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총 7개 평형으로 구성돼 있는 데 이 가운데 전용 59㎡는 100% 팔렸다"며 "나머지 물량도 빠르게 소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선호 현상이 더 심해지고 있지만 서울 여의도·도심 등 직주 근접성을 갖춘 오피스텔의 경우 임대 수익과 자산 가치 상승을 노려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며 "오피스텔도 입지여건에 따라 양극화는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ljb@fnnews.com 이종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