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봄날은 간다' '만추' 영화음악가 조성우, 부산서 '영화음악콘서트'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엠엔에프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영화음악가이며 철학박사라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인 조성우 음악감독이 부산에서 '11시 영화음악콘서트'를 갖는다.

조성우 영화음악가는 1995년 김성수 감독의 영화 데뷔작 '런어웨이'의 영화음악을 맡아 영화계에 데뷔했다. 이후 허진호 감독의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김유진 감독의 '약속', 이재용 감독의 '정사' 등으로 90년대 대한민국 영화계에 스코어의 개념을 정립하며 영화 음악의 위상을 한 단계 높인 영화음악가로 꼽힌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3월 27일 오전 11시 첫 공연을 시작해 11월 27일까지 총 9회에 걸쳐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진행된다. 24일 두 번째 공연이 진행되며 한국의 영화음악을 중심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첫 공연인 지난 3월 27일에는 영화 '봄날은 간다' '꽃피는 봄이 오면' '인어공주' 등 아름다운 선율로 영화 팬들의 오랜 사랑을 받아온 조성우 음악감독의 영화음악 세계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코리아 필름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라이브가 펼쳐져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공연인 24일에는 조성우 음악감독의 작품 세계 2탄으로 영화 '천문' '만추' '여고괴담2' 등에 담긴 다양한 뒷 이야기와 라이브 연주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영화의전당 관계자는 "조성우 영화음악가를 호스트로 모신 올해는 매달 새로운 게스트·연주자와 함께 선율로 영화를 이야기하는 방법, 영화감독의 작품 세계에 어떻게 영화음악이 제작되는 등 평소 궁금하게 여겼던 부분도 알아보겠지만, 재미있으면서도 깊이 있는 영화음악 세계를 경험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