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새치기도 안 하고 쓰레기도 직접 버려”…조국의 품격 높게 평가한 비서실장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에 조국 사진 공개한 비서실장…“인성이나 품격 갖추지 않은 분 모시지 않는다”

세계일보

출근길 직접 쓰레기를 버리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조용우 조국 조국혁신당 당 대표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구에게도 넘겨주지 않는 쓰레기와 짐, 휴게소에서 식사할 때 다른 사람에게 자기 식판을 들고 오게 한 일이 없다는 이야기….

조용우 조국 조국혁신당 당 대표 비서실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러한 조 대표 일화를 전하면서 조 대표의 품격과 인성을 드높이 평가했다. 그는 17일 SNS에 올린 글에서 “최소한 제가 존경할 만한 인성이나 품격을 갖추지 않은 분은 모시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생계를 위해 권력에 빌붙을 생각은 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조 비서실장이 공개한 사진에는 출근 전 자택에서 가지고 나온 쓰레기봉투를 직접 버리거나, 휴게소로 보이는 곳에서 자신의 식판을 직접 옮기는 조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에서 조 대표는 기차 탑승 전 줄을 섰고, 한 어린이와의 기념촬영에서는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땅바닥에 한쪽 무릎을 대기도 했다.

조 실장은 SNS에서 “일부 언론과 극우 유튜버 등의 마녀사냥으로 아직도 조국 대표에 대해 황당한 편견을 갖고 계신 분들을 위해 묶음으로 준비했다”며 “두 달 넘게 거의 매일 아침 조국 대표 댁으로 출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침에 가끔 댁에서 쓰레기나 짐 등을 들고 내려오실 때 한사코 저는 물론 수행비서에게도 넘겨주지 않았다”며 “휴게소에서 식사할 때 다른 사람에게 식판을 대신 들고 오게 한 적 없고, 기차나 비행기를 타려고 줄 설 때 새치기나 옆으로 먼저 들어간 적도 없다”고 언급했다.

세계일보

휴게소로 추정되는 곳에서 자신의 식판을 직접 들고 있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조용우 조국 조국혁신당 당 대표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실장의 사진 공개는 최근 조 대표를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한 반박이자, 누군가 가지고 있을지 모를 조 대표에 대한 ‘편견’을 물리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조 실장은 최근 조 대표를 둘러싸고 제기된 여러 논란에 정면에 나서 반박하는 강경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제주 방문 당시 여객기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다던 한 여당 의원의 ‘내로남불’ 취지 비판에는 “좌석을 제때 구하지 못해 급히 예약하느라 비즈니스석을 타게 됐다”며 밝혔고, 조국혁신당의 김포공항 의전실 이용 문의를 다룬 한 매체의 단독 보도에는 “이런 기사를 써도 활자화가 되는 게 신기하다”며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거냐”고 반응했다.

특히 후자를 놓고 조 실장은 “‘내로남불’을 말하고 싶어서 시간 순서까지 뒤바꿔가며 억지로 기사를 만드신 거냐”며 “아니면 별 가치도 없는 제보로 그럴듯한 기사를 만들고 싶었던 거냐”고 거듭 따져 물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