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김흥국 “들이대” 與 지지 후…한동훈 향해 한마디 남겼다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질문에 답하는 김흥국 - 가수 겸 제작자 김흥국이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다큐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 때면’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3.14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박정희 전 대통령과 고 육영수 여사의 신혼 민가 앞에서 김흥국이 포즈를 취한 채 서 있다. 사진=흥픽처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고, 4·10 총선에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같이 다니고 싶다며 국민의힘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도운 가수 김흥국(64)이 “저도 이제 제 위치, 제자리로 돌아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저는 4월 10일날 총선이 엄청 중요하다고 본다. 목숨을 걸겠다. 국민의힘이 잘 돼야 나라가 잘 돌아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가정도 없고, 방송도 없고, 제 일도 없다”며 “전국에 국민의힘 공천 확정된 후보들 들이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총선이 끝난 후 김흥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2대 총선은 끝났다. 당선되신 분들은 축하드리고 낙선이신 분들은 위로의 말씀 드린다”며 “한동훈 위원장이 전국에 다니면서 애를 많이 썼는데 생각대로 잘 안 돼서 마음이 아프겠지만 나중에 더 큰 일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산의 김태호 당선인, 그 사람 참 낙동강 벨트에서 살아줘서 너무 감사하다. 대구 수성구의 주호영 당선인 6선, 서울 동작구 나경원 당선인, 마포구 조정훈 당선인, 용산 권영세 당선인. 참 멋진 승리를 해서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서울신문

가수 김흥국이 지난 5일 박진 국민의힘 서대문을 예비후보 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병대전우회 부총재직 해촉” “자진반납”

김흥국은 지난 2022년 7월 해병대전우회 부총재직에 취임했다. 해병대전우회는 친목 단체로, 전우회 명의로 특정 정당 또는 정치인 지지 선언, 선거유세가 금지돼 있다. 또 전우회 임원이 선거유세 활동 시 사퇴 후 개인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사항이 있다. 해병대전우회는 최근 정치적 중립 준수 재강조를 위해 이를 공지하기도 했다.

해병대전우회가 지난달 12일 김흥국을 부총재직에서 해촉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김흥국은 “절대 해촉은 아니다”라며 “해병대 정관에 정치에 가담하면 안 된다는 내용이 있어 얼마 전에 자진 반납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내가 평생 해병대를 사랑하고 홍보해 왔고, 홍보대사를 하면서 부총재가 된 것”이라며 “해병대에 누를 끼치면 안 되니까, 정관에 따라 자진 반납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평소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했고, 육영수 여사는 어머니처럼 여겼다”라며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 때면’ 제작에 나섰다. 촬영은 박정희, 육영수 부부가 전쟁통 속에서도 2주일간 꿈속 같던 신혼을 보내던 정선의 산골짜기 민가에서 시작됐다고 ‘흥픽쳐스’는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