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개봉D-6 '범죄도시4', 사전 예매량 23만↑…시리즈 최고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범죄도시4'가 압도적인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4월 극장가에 흥행 빅펀치를 날릴 것을 예고한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조이뉴스24

'범죄도시4'가 압도적 예매율을 기록했다.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봉을 6일 앞둔 18일 오전 9시 30분 기준 23만 장의 사전 예매량으로 전체 예매율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무려 69.9%의 높은 예매율로 '범죄도시4'의 역대급 화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개봉 6일 전 '범죄도시2'의 예매율 21.1%, 예매량 64,476장을 엄청난 차이로 제친 것도 괄목할만하다.

뿐만 아니라 전편 '범죄도시3'의 50.9%의 예매율, 227,093장의 동시기 예매량까지 뛰어넘으며 시리즈 최고 사전 예매량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로 4월 극장가를 견인할 ' 범죄도시4'가 새롭게 써내려 갈 시리즈 흥행 기록에 귀추가 주목된다.

'범죄도시4'는 4월 24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