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아프리카 탈출했다가...브라질 해안서 시신 9구 발견 [여기는 남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브라질 경찰이 발견된 보트를 조사하고 있다. 출처=브라질 경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해안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이들은 아프리카에서 출발한 이주민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에 대해 주요 외신은 사망한 사람들이 아이티를 탈출한 이주민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브라질 경찰은 “파라주(州) 해안에서 수습한 시신에서 아프리카 신분증이 나왔다”고 16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관계자는 “사망한 사람들 중 일부가 모리타니와 말리의 신분증을 갖고 있었다”면서 “다른 국적의 사람들이 섞여 있었는지는 더 조사를 해봐야겠지만 일단은 모두 아프리카 출신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보트에선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물건들도 발견됐다고 한다.

20여 명이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과 달랐다. 브라질 경찰에 따르면 보트에서 발견된 시신 8구, 보트 주변에서 물에 빠진 상태로 발견된 시신 1구 등 사망자는 모두 9명이었다. 시신은 브라질 북부 아마조니아 지방 파라주의 해안에서 13일 발견됐다. 최초 발견자는 시신들이 쓰러져 있는 보트를 본 어부들이었다. 당시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브라질 경찰은 “표류하다 굶주려 사망했다는 가설이 현재로선 가장 유력하지만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사인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 보트는 길이 13m 정도의 규모로 유리섬유로 제작한 것이었다. 모터 등 추진장치는 장착되어 있지 않았고 키 등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장치도 갖추지 않고 있었다. 초보적 수준의 전형적인 사제 보트였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불법 이민을 위해 유럽을 목적지로 잡고 아프리카를 출발하는 선박을 모니터링해 스페인 당국에 정보를 제공하는 민간단체 ‘국경을 걸으면서(CF)’에 따르면 아프리카 출신 불법이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선박은 유리섬유로 만든 소형 보트다.

브라질 경찰은 “단체에 자문을 구한 결과 아프리카를 탈출하는 이주민들이 사용하는 것과 매우 비슷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발견된 보트가 중남미 어딘가가 아닌 아프리카에서 출발한 후 표류했다고 보는 게 정확할 것이라는 가설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정황”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아프리카 이주민들이 대서양에서 표류해 카리브에서 발견된 전례가 있다”면서 “사망한 이들도 대서양을 떠돌다가 반대편 브라질까지 밀려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이나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를 향해 아프리카 대륙에서 출발했다가 중간에 선박의 행적이 묘연해져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 불법이주민은 어림잡아 1000명에 이른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