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세계 금리 흐름

[상보] 뉴욕증시, 금리인하 지연 전망ㆍ엔비디아 급락에 일제히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P500ㆍ나스닥 4거래일째 약세
ASML ‘어닝쇼크’, 기술주에 타격


이투데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는 17일(현지시간) 기준금리 인하 지연 전망이 고조되고 엔비디아 주가가 급락하는 등의 영향으로 하락 종료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66포인트(0.12%) 내린 3만7753.31에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29.20포인트(0.58%) 하락한 5022.2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81.88포인트(1.15%) 떨어진 1만5683.37에 마감했다.

S&P500과 나스닥지수는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쳤다. 투자자들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시기와 규모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면서 지수는 3주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특히 전일에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인하 지연 가능성을 시사했으며, 다른 연준 의원들도 금리인하에 신중한 입장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 기준금리 25bp(bp=0.01%포인트) 인하 시작 시점별 기대치는 6월 16.8%, 7월은 46%로 줄었다.

또 미 증시 시가총액 3위인 엔비디아가 3.87% 급락하는 등 반도체주와 기술주들이 약세를 띤 것도 증시를 눌렀다. 엔비디아 외에 테슬라(-1.06%), 메타(-1.12%), 애플(-0.81%), 마이크로소프트(-0.66%), 아마존(-1.11%) 등도 동반 하락했다. 반면 구글은 0.69% 상승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네덜란드 ASML이 ‘어닝 쇼크’를 기록한 것이 타격을 가한 것이다. ASML의 올해 1분기 매출은 52억9000만 유로로 작년 4분기보다 2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12억2000만 유로로 약 40% 급감했다.

연준은 이날 3월 ‘베이지북(경기동향 보고서)’을 통해 미국 경제가 지난 2월 말 이후 전반적으로 소폭 확장세를 이어갔다고 평가했다. 베이지북은 미국 내 12개 연방준비은행이 담당 지역의 노동시장, 물가, 경제 상황을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된다. 보통 FOMC가 열리기 2주 전에 공개되며, 기준금리 판단의 ‘근거 자료’가 된다. 다음 FOMC는 이달 30일∼5월 1일 열린다.

[이투데이/이진영 기자 (min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