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부산 기장군, 원전 소재 대학생 ‘서울 연합기숙사’ 착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립 사업 본격 시동

부산 기장군은 기장군을 비롯한 원전 소재 출신 대학생의 주거복지를 위한 ‘연합기숙사 건립사업’이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추진된다고 17일 전했다.
아시아경제

정종복 기장군수(좌측부터 4번째)가 연합기숙사 착공식에 참석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착공식은 17일 기숙사 건립부지(서울시 용산구 신계동)에서 진행됐다.

정종복 기장군수를 비롯한 원전소재 지자체장, 정동만 국회의원과 김석기 국회의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임종일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 등 공공기관 관계자, 서울지역 10개 대학 총장, 교육부·국토교통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기숙사 착공을 축하하면서 안전하고 원활한 건립을 기원했다.

이번 대학생 연합기숙사는 국가, 공공기관, 지자체가 함께 협력해 건립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가 국유지(철도용지)를 무상제공하고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전소재 지자체(기장군·경주시·울주군·영광군)가 건립비 460억원을 지원하면서 진행되며, 이 중 기장군은 125억원을 부담한다. 2026년 1학기에 준공 예정으로 기숙사 건축과 운영은 한국장학재단에서 맡는다.

기숙사는 연면적 1만 2000㎡에 지하 3층, 지상 15층 규모로 600여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원전소재 4개 지자체 출신 대학생은 500명 정도 입주한다. 이 중 기장군은 약 140명 정도의 배정 인원을 할당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숙사에는 입주 대학생들을 위한 공동 주방과 커뮤니티실 등이 조성돼 학생들의 생활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또 풋살장, 회의실, 멘토링 공간 등이 마련돼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복합시설로 이용될 전망이다.

특히 기숙사비가 월 10만원대로 대학 인근 원룸과 대학 내 기숙사비와 비교해 훨씬 저렴해 서울로 진학하는 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복 군수는“대학생 연합기숙사의 건립으로 기장군 출신 청년들이 주거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덜고 학업에 전념해 마음껏 꿈을 펼치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실력을 쌓은 인재들이 돌아와 지역발전에 기여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철우 기자 sooro9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