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소통'과 '협치'에 야권 인사까지 거론...더 깊어진 고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무총리-비서실장 인선 놓고 윤 대통령 '장고'

권영세·원희룡 거론…"쇄신·협치에 한계" 지적

'협치' 고려해 한때 야권 출신 인사 기용설 나와

박영선·양정철·김종민 등 민주당 출신 검토

민주당 "야당과 협치가 먼저"…여당서도 "부정적"

[앵커]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인적 쇄신을 약속한 윤석열 대통령이 총리와 비서실장 인선을 놓고 장고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소통과 협치에 방점을 두고 야권 출신 인사들을 기용하는 방안까지 고려했다고 하는데 그만큼 고심이 깊은 것으로 보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인적 쇄신의 첫 단추로 꼽히는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인선을 놓고 윤 대통령이 장고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진 민심을 잘 파악할 정무적 능력에 초점을 두고 여권 중진 정치인을 검토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