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비행기가 배처럼 떠다녀”…1년 치 비 12시간 만에 쏟아진 두바이(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침수된 두바이 국제공항. 엑스 갈무리


사막 기후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도로와 주택 등이 물에 잠겼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두바이에 1년 치 비가 12시간 동안 내렸다. 도로가 강으로 변하면서 일부 운전자들은 차를 버리고 대피했다.

동아일보

침수된 두바이 국제공항. 엑스 갈무리


이날 두바이 전역에 12시간 동안 거의 100㎜에 달하는 비가 내렸다. 이는 평소 두바이에서 1년 동안 내리는 강우량에 해당한다. 평소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UAE 특성상 기록적인 수준이다.

두바이 국제 공항은 활주로가 물에 잠기며 약 30분간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다. 두바이 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수십 편이 지연되거나 결항됐다. 여객기들이 마치 강에 떠가는 배처럼 물에 잠겨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공항 측은 공항으로 이어지는 주변 도로 대부분이 물에 잠겨 앞으로도 공항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동아일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16일(현지 시각) 1년 치 비가 12시간 동안 쏟아져 주요 도로가 잠긴 가운데 차량들이 버려져 있다. X 갈무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건물과 주택 안으로 빗물이 들이닥치는 영상이 공유됐다. 쇼핑몰과 지하철역으로도 물이 들어와 아수라장이 벌어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동아일보

침수된 두바이 도로 상황.X 갈무리


덥고 건조한 지역인 두바이는 평소 강수량이 적어 폭우와 같은 기상이변에 대응할 기반 시설이 부족해 홍수 피해가 커진 것으로 추정된다.

두바이에 쏟아진 이례적인 폭우는 현재 아라비아반도를 관통해 오만만으로 이동 중인 폭풍 전선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이 전선의 영향을 받아 인근 국가인 오만과 이란 남동부 지역에도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

침수된 두바이 도로 상황.X 갈무리


두바이의 비는 밤부터 점차 잦아들겠지만, 17일까지는 몇 차례 소나기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매체는 전망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