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우리들의 문화재 이야기

문화재연구원, 3900년 전 튀르키예 도시유적 발굴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화재청,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와 양해각서

설형문자 점토판 나온 퀼테페-카네시 조사

문화재청은 16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와 문화유산 분야 교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앞으로 문화유산 보호·보존·복원·홍보 사업을 함께 진행하고, 지진피해 문화유산 안정방재 지식을 교류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은 퀼테페-카네시 유적 공동 발굴조사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이 내년부터 5년간 튀르키예 앙카라대학교와 함께 추진한다.

카이세리시에서 북동쪽으로 20㎞ 떨어진 퀼테페-카네시 유적은 3900년 전 도시 유적이다. 동서양을 연결한 세계 무역 흔적이 남아 있다. 고대 아시리아어로 쓰인 설형문자(쐐기 문자) 점토판 약 2만3500점이 출토되면서 크게 주목받았다. 이 기록물은 2015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퀼테페-카네시 유적은 면적이 360만㎡에 달하나 3% 정도만 발굴된 상황이다. 현재 조사에는 앙카라대학교와 이탈리아 밀라노대학교, 일본 오카야마대학교가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미국 하버드대학교가 합류한다. 문화유산 조사연구를 전문으로 하는 국가기관이 참여하기는 국립문화재연구원이 처음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공동 발굴 조사·연구를 시작으로 협력 사업을 확대한다. 문화유산 관련 정책을 다각도로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협력할 나라를 늘려갈 계획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