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與 초선 당선인들 “4050세대 대책 세워야” “삼성이면 벌써 TF”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재옥 권한대행 등 지도부 오찬서 총선 참패 복기

윤재옥 “단일대오로 뭉치면 상대도 함부로 못해”

野주도 특검법·당정관계 등 민감 현안 논의 없어

윤재옥 “비대위원장 결단 아직…시간 갖고 고민”

헤럴드경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초선 지역구 당선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진 기자] 국민의힘 초선 당선인들이 17일 지도부를 만나 총선 참패 원인을 복기했다. 이 과정에서 “4050세대에 대해 취약한 부분이 있다”, “옛날 회사(삼성) 체질이었으면 벌써 TF를 만들었을 것” 등 쓴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지역구 초선 당선인 28명 중 14명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배준영 사무총장 직무대리, 정희용 수석대변인, 이인선 원내대표 비서실장 등 지도부 인사와 오찬을 가졌다.

윤 권한대행은 식사에 앞서 “우리가 숫자가 적을수록 자주 소통하고 자주 만나자”며 “같이 모여서 단일대오로 뭉쳐 있으면, 상대가 숫자가 적어도 함부로 하지 못한다”며 단합을 강조했다. 또 “우리끼리도 (총선에서) 졌다고 누가 잘했니, 누가 못했니 이런 것보다는”이라며 “개개인들이 약하게 보이고, 총기를 잃어보이고, 지리멸렬한 것처럼 보이는데 그렇지 않도록 국민들께 죄송스럽긴 하지만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약 1시간15분 동안 진행된 오찬에서 당선인들은 지난 4·10 총선 참패 원인에 대한 각자 소회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권한대행을 식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위기 수습 방안에 대한 의견도 듣고, 선거 때 경험한 국민들의 목소리, 선거 과정에서 우리 당이 앞으로 유념해야 할 그런 얘기들을 초선 의원님들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당 운영이나, 당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초선 의원님들 목소리를 더 경청하고 신선한 얘기들을 녹여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성국 부산 부산진갑 당선인은 식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40대와 50대에 대해 국민의힘이 좀 취약한 부분은 다 아시지 않나”라며 4050세대의 표심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당선인은 “연령대가 높은 분들은 보수라고, 이런 쪽으로 생각하고 있기엔 그 분들도 때가 되면 연령대는 올라갈 것 아닌가”라며 “우리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좀 더 세밀하게 대책을 세워야 하고, 또 이 분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더 노력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는 이야기는 의미있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의 역량 강화도 거론됐다. 정 당선인은 “선거는 또 전략이 중요하지 않나”라며 “여연 기능을 좀 더 잘 보완해 가지고, 때때에 맞는 선거전략을 잘 제시해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물론 지금까지 여연의 기능이 많이 향상되긴 했는데, 그 부분을 좀 더 강화시킬 수 있는 부분도 이야기가 좀 나왔다”며 “원내대표가 공감을 하셨다”고 했다.

고동진 서울 강남병 당선인은 “(총선 참패 관련) 백서 이야기는 어제 나왔는데, 철저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사장 출신으로 총선을 앞두고 영입됐던 그는 “국회의원이라는 건 상하 구조가 아니라, 몇 선이라고 하더라도 다 자기가 대표이사”라며 “이 사람들을 한꺼번에 끌고 나가려고 그러는 것 자체가 쉽지가 않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옛날 회사 체질이었으면 아마 오늘 같은 날은 벌써 TF가 만들어져 가지고 막 움직이고 있다”며 “그러니까 여기는 이 사람들이 그런 것 같지 않다. 고려할 게 많은 것 같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초선 지역구 당선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처리를 요구하는 채상병 특검법, 당정 관계 재설정 등 민감한 현안은 오찬에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 당선인은 당정관계와 관련해 “(총선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수직적인 관계가 좀 쉽지 않지 않겠나”라며 “왜냐하면 대통령실에서도 국민의힘이 물론 108석밖에 안 되지만, 국민의힘하고 서로 합의, 일치가 안 되면 국정운영이 사실 불가능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편 윤 권한대행은 자신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을 것이란 정치권 관측과 관련해 “결단을 내리진 않았고, 어쨌든 의견을 듣고는 있는데 제 개인적으로는 어려움이 있다”며 “의총(당선인 총회)에서 조금 시간을 갖고 고민해보겠다고 얘기를 했고, 어느 게 당의 입장에서 바람직한지도 고민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 결단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당 의원님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게 필요하다”며 “수렴과 함께 제 개인적인 입장을 갖고 최종적인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oho090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