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SK브로드밴드, 남극서 양자보안기술 뽐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위, 환경 등 산업 전반에 폭넓게 활용"

비즈워치

SK브로드밴드가 남극에서 양자 암호화 드론의 4K 영상 실시간 전송을 테스트하고 있다./사진=SK브로드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브로드밴드는 업계 최초로 양자보안기술을 활용한 '드론 4K 영상' 실시간 전송에 성공했다. 사람이나 지상로봇의 접근이 힘든 극한 지역에서도 데이터 해킹 위험없이 현장을 조사하고 확인할 수 있는 솔루션을 확보한 것이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 드론 제조사인 파인브이티 등과 지난 2월 컨소시엄을 구성해 남극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4K 암호화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는 실증 작업을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양자기술 사업화 발굴 및 실증사업 중 하나다. 해당 사업은 양자보안기술, 양자센싱, 양자컴퓨팅 등 양자기술 원리가 적용된 기술, 장비, 서비스를 개발하는 국책과제다.

남극 실증은 세종기지 주변 생태환경을 드론이 촬영하고 탐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이를 통해 피아 식별과 위치 추적, 보안이 핵심인 국방, 치안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실증에 앞서 보안기업 케이씨에스와 협력해 '국가정보원 암호모듈 검증 프로그램(KCMVP)' 인증을 획득하고, '양자암호원칩'을 탑재해 보안성을 더욱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과 협력해 양자기술 관련 국책과제에 2020~2023년까지 4년 연속 1위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양자보안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싱가포르 국영 통신사 싱텔(Singtel)과 협력해 싱가포르 공공망에 양자보안기술을 적용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최승원 SK브로드밴드 ICT 아프라 담당은 "양자기술 기반의 다양한 응용서비스 발굴과 고도화로 상용화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방위, 환경 등 산업 분야 전반에 폭넓게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