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550만 유튜버' 다우드 킴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기부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다우드킴이 토지 매매 계약서를 공개하며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Daud Ki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50만 유튜버 다우드 킴(김재한)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선언했다.

다우드 킴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안녕하세요. 다우드 킴입니다. 마침내 저는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지을 수 있는 토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날이 왔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이곳에 기도처와 한국인 다와(이슬람교의 전도)를 위한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우드 킴은 "건물을 완공하려면 재정적 도움이 필요하다. 도움을 주고 싶다면 기부해달라"며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했다.

현행법상 종교 시설 건축을 불허할 방법은 없지만,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다우드 킴은 1992년생으로 대학에서 실용음악과를 졸업한 뒤 가수로 활동했다. 지난 2019년 천주교에서 무슬림으로 개종한 뒤 무슬림 관련 콘텐츠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아주경제=이건희 기자 topkeontop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