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제시, 연이은 공모사업 선정…관광활성화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DMO 등

더팩트

김제시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24 지역축제 수용태세 개선사업에 선정됐다./김제시


[더팩트 | 김제=전광훈 기자] 전북 김제시(시장 정성주)가 공모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며 내실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24 지역축제 수용태세 개선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공모는 가루쌀을 활용한 먹거리 콘텐츠 개발, 지역 축제 활용 홍보·마케팅 지원 등 제26회 김제지평선축제에 약 2억 원의 간접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공모는 전국적인 대표 쌀 주산지인 김제가 ‘가루쌀’을 활용해 쌀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자원을 확보하며, 미래선도형 쌀 가공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역축제에서 농산물을 활용한 대표 먹거리와 가공식품 산업과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축제와 연계한 홍보 및 판매행사를 추진하며 상권 활성화와 농가소득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더불어 제26회 김제지평선축제에서 7년 연속 블랙이글스 에어쇼 공연이 확정됐다.

에어쇼 공연은 오는 10월 6일 오후 2시 새만금 바람쉼터에서 ‘Full-display(약 25분)’ 실시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문체부에서 주최하는 2024년 지역관광추진조직 공모심사(DMO)에서 신규지자체로 선정되며 5년 동안 최대 국비 6억 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DMO(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는 지역관광 대응력을 강화하고 주민·지역주도의 균형발전과 관광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지역관광 추진조직 육성을 통한 체계적 지원을 위해 문체부에서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해 지난 2020년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지원하고 있는 사업이다.

정성주 시장은 "연이은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 관광의 역량을 결집하고 관광인프라 활성화와 내실 있는 축제 운영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면서 "지역관광 인프라의 내실 있는 운영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coop@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