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설… 추미애 "박근혜 탄핵 직전 분위기"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무특임장관에 김종민 유력 후보
권영세 "세 명 한 번에 아닐 수도"
이준석 "MB 아바타→文 아바타"
한국일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해 4월 28일 미국 보스턴 인근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 이후 인적 쇄신을 고민하던 윤석열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박영선 전 의원을, 비서실장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검토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박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시절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냈고, 양 전 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이날 YTN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대국회 관계를 담당하는 정무특임장관 신설도 검토하고 있다. 장관에는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유력 후보로 꼽힌다.

소식이 알려지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자는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탄핵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무현 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씨를 총리 지명한 것과 유사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추 당선자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그러나 (김씨는) 국회 동의를 얻지 못하고 실패했다. 박근혜 정부가 탄핵으로 마무리됨으로써 결국 총리 한 사람이 들어가서 뭘 바꾸지 못한다는 게 증명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런 방향으로 가는 이유가 야당과의 협치 때문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추 당선자는 "(국민의힘에서) 여러 분들이 거론됐지만 난파선의 마지막 순장조가 되고 싶지 않다는 심리가 있는지 다들 썩 내켜 하지 않는 것 같은 분위기"라며 인물난을 원인으로 짚었다. 이어 박 전 의원과 양 전 원장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그만큼 정부 입장에서 인적 쇄신을 위해 제한 없이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야당 인사를 기용해 얻고 잃는 게 뭔지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알기론 정해진 건 아직 없고 검토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각각의 경우지 세 분을 한꺼번에 기용은 아닐 수도 있다"며 "그럴 경우 보수 유권자층, 내부 생각도 고려해 세 카드를 동시에 하는 게 맞는지 일부라도 하는 게 맞는지 인사를 다루는 분이 고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신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선 "저한테 총리 권유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끔찍한 혼종"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인사가 진행된다면 임기 초엔 MB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젠 ‘문재인 아바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고 했다.

장수현 기자 jangsu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