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속보] 尹, '인적 쇄신' 카드 野 인사 검토...박영선·양정철·김종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인적 쇄신을 고심하던 윤석열 대통령이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장관 등 야권 인사들을 총리나 비서실장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 총리는 박영선 전 장관, 새 비서실장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정무특임장관에는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유력한 후보로 꼽힙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그동안 여권 내 인사들이 총리나 비서실장의 유력한 후보들로 꼽혔는데, 윤 대통령이 야권 인사들을 선택할 가능성도 크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