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유아인이 대마 권유”…유튜버 A씨 가림막 설치 후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4.4.16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배우 유아인(38·본명 엄홍식)이 대마 흡연을 권유했다는 지인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부(부장 지귀연)는 16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대마 흡연 및 교사 등 혐의를 받는 유씨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을 열었다. 이날은 유씨로부터 대마 흡연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해 온 헤어스타일리스트이자 유튜버인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이날 법정에서 “유아인을 비롯한 지인들이 동그랗게 돌려 앉은 상황에서 담배로 보이는 꽁초를 빙글빙글 돌려 피우고 있었는데 나한테까지 왔다”면서 “유아인이 ‘너도 한 번 (대마를) 할 때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굳이 뭘 하느냐”며 한 차례 거부했지만 유씨가 다시 한번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유씨는 그간 해당 사실을 부인해왔다. 이날 법정에 출석하면서도 그는 대마 흡연 교사 혐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정확히 부인하고 있다.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답했다. A씨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느냐는 질문에는 “문자를 보낸 적 없다. 사실관계확인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이날 A씨의 증인신문은 가림막이 설치된 상태에서 진행됐다. A씨가 유씨 등이 없는 상태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유씨 측이 “이 사건 증인으로 나왔다는 것은 대질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주장해 이뤄진 조치다. 검찰은 “그들(유씨 등과 A씨)의 관계 속 사회적 지위 등에 비춰볼 때 A씨는 위력과 사회적 압박감을 느꼈다고 진술했다”며 A씨 입장을 대변했다.

유씨는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시술을 위한 수면 마취를 빙자해 181차례에 걸쳐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프로포폴뿐 아니라 미다졸람(수면유도제), 케타민(마취제), 레미마졸람(마취제) 등 4종을 고루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 5월부터 2022년 8월까지 타인 명의로 두 종류의 수면제 1100여 정을 불법 처방받아 구입한 혐의도 있다. 앞선 공판에서 유씨는 대마와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