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100년만에 열리는 파리올림픽…성화 불꽃 타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리스 올림피아서 채화

다음 달 8일 프랑스 마르세유 도착

프랑스 성화 68일 동안 진행

헤럴드경제

16일(현지시간) 그리스 올림피아의 헤라 신전에서 파리올림픽 성화 채화식이 열린 가운데 대제사장 역할을 맡은 그리스 여배우 메리 미나(앞)가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올해 7월 프랑스 파리를 밝힐 하계올림픽 성화가 마침내 불꽃을 피웠다.

파리올림픽 성화는 16일(현지시간) 고대 올림픽의 발상지 그리스 올림피아의 헤라 신전에서 채화됐다.

대제사장 역할을 맡은 그리스 배우 메리 미나가 전날 자연광으로 사전 채화된 예비 불씨로 성화봉에 불을 붙였다. 본래 헤라 신전에서 오목거울로 태양 빛을 모아 불꽃을 피워야 하지만 이날 현지 날씨가 흐려 미리 준비한 불씨로 대신해야 했다.

관례에 따라 그리스 조정 선수 스테파노스 두스코스가 성화 봉송을 시작했고 프랑스 수영 선수 로라 마나우드가 배턴을 이어받아 프랑스 첫 주자로 참여했다.

채화식이 수많은 관중이 모인 가운데 열린 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처음이다. 앞선 2020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땐 코로나19 대확산 여파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성화는 그리스 현지에서 11일간 봉송 행사를 거쳐 26일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에 인계된다.

이후 프랑스의 대형 범선 벨렘호을 타고 바다를 건너 다음 달 8일 개최국 프랑스의 남부 항구도시 마르세유에 도착한다. 프랑스 성화는 68일 동안 1만여명의 주자가 참여해 프랑스 전역 64개 지역을 지나며 봉송된 뒤 7월 26일 파리올림픽 개회식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파리에서 하계올림픽이 열리는 것은 1900년, 1924년에 이어 이번이 100년 만이자 세 번째다. 파리올림픽은 7월 26일 개막해 8월 11일까지 17일간 열린다.

채화식에 참여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쟁과 분쟁이 늘어나는 이 힘든 시기에 매일 같이 접하는 증오와 공격, 부정적 뉴스에 지쳐 있다”며 “우리는 우리를 하나로 묶는 무언가, 우리를 통합하는 무언가,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무언가를 갈망하고 있다. 오늘 우리가 채화하는 올림픽 성화는 바로 이 희망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