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양아들' 스님과 불륜 발각된 태국 女정치인···"옷 벗고 대화만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의 40대 정치인이 자신이 입양한 양아들과 불륜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2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태국의 부동산 개발업자로 알려진 A(64)씨는 아내 B(45)씨와 이들 부부가 입양한 아들 C씨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있는 영상을 공개했다. B씨는 태국의 현역 정치인인 데다, C씨는 스님 신분으로 알려져 충격은 커졌다.

현재 태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해당 영상이 확산하면서 불륜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영상 속에는 A씨가 방 안으로 들어가자 나체로 누워있던 두 사람이 깜짝 놀란 채 몸을 숨기는 모습이 담겼다. 방 주변에는 널브러진 승려복이 놓여 있다.

이들 부부가 C씨를 입양하기로 한 건 독실한 불교 신자인 B씨의 제안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에게 안타까운 승려 한 분이 있다며 그를 입양하자고 했고, A씨는 이를 받아들였다.

A씨는 처음부터 B씨가 C씨의 방에서 늦은 밤까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 두 사람 사이를 의심해 왔다. 이에 A씨는 방콕에서 차로 5시간 30분 떨어진 지역까지 B씨를 미행한 끝에 불륜 현장을 잡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내가 전화를 받지 않아서 집에 일찍 왔다. 뭔가 잘못됐다고 의심했다”며 “그들을 함께 발견했을 때 너무 화가 났고 배신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다만 B씨는 양아들 C씨와의 불륜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현지 언론에 “우리는 성관계를 갖지 않았을뿐더러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아들과 나는 그저 얘기를 나누고 샤워하려 옷을 벗고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B씨는 이번 사건으로 정직 처분을 받고 조사를 받고 있다. 라메이트 라타나차왕 민주당 대변인은 “뉴스 속 여성이 당원인 것은 맞지만 당에서 중요한 역할이나 지위는 없다”며 “그녀의 간통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특별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은미 인턴기자 savou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