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포스코이앤씨, 2분기 ‘더샵’ 7개 단지 7400가구 분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 2차 투시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이앤씨는 올해 2분기 전국에서 더샵 아파트 총 7400여 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올해 2분기에 포스코이앤씨가 시공해 분양을 계획 중인 현장은 총 7곳· 총 7415가구다.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약 6200가구 규모다. 현장은 인천과 충남 아산, 전북 전주, 부산 등이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청약시장에서 대형 건설사 중 1순위 접수가 가장 많은 아파트 브랜드는 더샵으로 집계됐다. 더샵은 6개 단지 청약을 받았고, 총 8만3349명이 1순위 청약에 몰렸다. 침체된 시장 속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세부적으로 올해 1분기 비수도권에서 총 38개 아파트가 분양을 했다. 이중 1순위 청약이 가장 많이 몰린 곳은 지난 2월 전북 전주시 서신동에서 분양한 서신더샵비발디(시공사 포스코이앤씨, HL디앤아이한라)다. 총 3만5797명이 접숳했다. 다음은 1월 충남 아산시 탕정도시개발지구에서 분양한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로 총 3만3969명이 몰렸다.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분양시장 침체 분위기 속에서 지방 분양에 수만 명이 몰린 것은 해당 단지 입지와 상품성 등 브랜드 단지에 대한 수요자 신뢰가 뒷받침 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 관계자는 “현재 주택공급시장은 공사비와 분양가 상승 등이 화두로 건설사들의 착공을 위축시키고 소비자 부담을 가중시키는 측면이 있다”며 “여기에 주택착공 인허가 감소 등 공급가뭄까지 전망되면서 2~3년 이후 새 아파트 희소성과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으로 현 수준 분양가는 보기 힘든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2분기 더샵의 경우 이달 충남 아산시 아산탕정지구 도시개발구역 3블록에서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 2차’가 분양할 예정이다. 지난 1월 청약자들이 몰린 1차에 이은 후속단지로 전용면적 70~84㎡, 총 12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1050가구다. 수도권전철 1호선 탕정역을 이용할 수 있고 유치원과 초·중교가 가깝다.

이후 분양을 앞둔 단지로는 전북 전주시 ‘전주 에코시티 16BL 공동주택(가칭)’이 있다. 에코시티 내 4번째 더샵 브랜드 아파트다. 세병공원이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고 한다. 전용면적 84~161㎡, 총 576가구 규모를 갖췄다.

부산에서는 사상구 엄궁동 엄궁3구역을 재개발해 총 1035가구가 들어선다. 동궁초와 엄궁초교가 인접했고 롯데마트 사상점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오는 2026년 말 사상하단선 신설역이 개통 예정으로 향후 교통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밖에 강원 속초 금호동(더샵 속초프라임뷰)과 전북 익산시 중앙동에서 더샵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황소영 동아닷컴 기자 fangs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