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스라엘, 이란 핵시설 공격 가능…극도로 자제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스라엘 이란 분쟁 - 2024년 4월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드론과 미사일을 발사한 후 이스라엘 예루살렘 상공에서 발사체가 보인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란의 보복 공습에 맞대응을 검토하는 이스라엘이 이란 핵시설을 표적으로 삼을 가능성을 우려하며 자제를 촉구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로시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우리는 항상 그런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는 “극도로 자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로시 총장은 이란이 전날 ‘안보상의 고려’를 이유로 자국의 핵 시설을 폐쇄했다가 이날 다시 열었다고 전했다.

다만 현재 IAEA 사찰단은 상황이 완전히 진정될 때까지 이란 핵 시설에 접근하지 않도록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16일 (현지 활동을) 재개할 것”이라며 “이것은 우리의 검사 활동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이스라엘-이란 분쟁 - 2024년 4월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드론과 미사일을 발사한 후 이스라엘 아쉬켈론 상공에서 대(對)미사일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은 13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300기가 넘는 무인기(드론)와 탄도 미사일, 순항 미사일을 동원해 이스라엘 영토에 직접 공격을 단행했지만, 대부분이 이스라엘 방공망 등에 요격됐으며 사망자는 없고 피해도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란 측은 이번 공격에 대해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에 대한 대응이라면서 “그 문제는 종결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확전 자제 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스라엘, 전면전 유발하지 않는 고통스러운 보복 무게”

이란의 첫 직접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재반격 여부와 관련, 이스라엘 전시 내각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선에서 이란에는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나왔다.

이스라엘 채널12 방송은 이날 전시 내각에서 다수의 보복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면서 이 선택지는 모두 역내 전쟁을 촉발하지 않으면서 이란에는 고통스러운 방식이라고 전했다.

또 전시 내각은 이 가운데서도 미국 등 동맹이 반대하지 않는 방식을 선택하려 한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다만 전시 내각은 이란이 실행한 수위의 공격을 이스라엘이 묵인하지 않는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분명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했다고 방송은 부연했다.

일간 하레츠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비롯한 전시내각 각료들이 군사적 보복을 선호하지만, 국제사회의 압박이 대응 방식 결정 과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또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과 헤르지 할레비 참모총장은 대응의 필요성은 인정하되, 이란 공격 방어에 힘을 보탠 미국 등 우방을 다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폈다.

윤태희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