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비켜…삼성전자, 스마트폰 세계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옥송이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애플에 왕좌를 뺏긴지 2개 분기 만이다.

15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010만대로 20.8% 점유율을 차지했다. 같은 기간 애플은 501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하며 점유율 17.3%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 애플의 점유율은 24.7%, 삼성전자가 16.3%였다. 당시 애플이 삼성전자를 매출 및 출하량에서 모두 앞섰고, 특히 지난해 연간 출하량에서도 애플이 최초로 삼성을 앞지르기도 했다.

이번 분기 삼성전자의 실적 회복의 요인은 지난 1월 출시한 갤럭시 S24 시리즈의 흥행이 꼽힌다. 갤럭시 AI를 첫 탑재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반면 애플은 중국 시장 부진 영향을 피해가지 못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중국에서 올해 첫 6주동안 아이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4% 줄었다.

다만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자체는 삼성과 애플 모두 줄어들었다. 삼성의 경우 작년 1분기 대비 0.7% 감소했으나, 애플 아이폰은 감소폭이 9.6% 급갑하며 삼성이 1위에 오른 것이다.

한편 IDC에 따르면 아직 스마트폰 시장 침체가 해소되진 않았으나, 3분기 연속 출하량이 늘어나며 회복세를 기록했다.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2억8940만대로 집계됐다.

탑5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1·2위를 기록했고, 샤오미(14.1%), 트랜션(9.9%), 오포(8.7%) 등 중국 제조사들이 뒤를 이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