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상민 "尹 대통령, 빠른 시간 내 기자회견 열어야…내각 등 전면 쇄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짜 국민 앞에 무릎을 꿇으셔야 된다고 생각"

아시아투데이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 /송의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주영민 기자 =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 형식으로 4·10 총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에 대해 "이번에도 그냥 모두발언으로 끝날 것이 아니고 빠른 시간 내에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짜 국민 앞에 무릎을 꿇으셔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비서실장, 총리, 내각 등을 전면 쇄신을 해야 된다"며 "지금 대통령의 심중을 잘 헤아리는 사람이 필요할 때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그런데 지금 거론되는 인물들 중에는 저는 그런 적합한 인물은 안 보인다"며 "대통령의 뜻에 이렇게 대립각을 세웠던 분이라기보다는 그 뜻을 순응해서 잘 앞장서서 해왔던 분들이 많이 거론되는데 그건 대통령의 충복이지 국민의 충복을 고르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셀카' 발언에 대해 "셀카도 인기가 있으니까 찍지 인기가 없으면 찍겠느냐"며 "이번의 경우는 홍 시장님이 좀 지나치다, 이런 생각이 든다.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건(셀카) 오히려 한동훈 위원장이 그런 것을 당이 활용한 것 아니겠느냐"고 꼬집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 전 위원장에 대해 "탄핵 대선서 살린 당을 한동훈이 대권 놀이 하면서 셀카만 찍다가 말아먹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의원은 한 위원장의 차기 전당대회 출마론에 대해선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선거에 대해 책임 있는 분이 전당대회에 나가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거냐"라고 주장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을 '아직도 대선 주자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저희 대전 지역도 좀 오시고 그랬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더라"며 "어쨌든 제가 이렇게 보기에 시샘이 날 정도로 인기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 의원(대전 유성을)은 자신의 낙선 이유에 대해선 "저희 지역은 과학기술 연구자들이 모여 있는 그런 곳이기 때문에 특히 R&D(연구·개발) 삭감 문제 때문에 많이들 노하셨고 또 지난번 카이스트의 졸업생 입을 틀어막는 것이 전국 방방곡곡에 방송됐지 않았느냐"며 "그런 것들에 대한 대통령 권력, 이런 권력에 대한 그런 분노, 이런 것들이 굉장히 셌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