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경찰, 장예찬 '슈퍼챗' 논란 소환 조사…'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4·10 총선 과정에서 부산 수영구에 무소속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소환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5일 개인 유튜브 방송 중 슈퍼챗(후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장 전 최고위원을 소환해 조사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소속 최고위원을 지내던 지난해 8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예찬TV> 라이브 방송 중 시청자들로부터 2000원에서 1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슈퍼챗 기능으로 모금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정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소속으로 부산 수영구에 출마해 공천을 받았으나, 과거 '막말 논란' 등으로 공천이 취소된 바 있다. 이후 장 전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9.18%를 득표해 3위로 낙선했다.

프레시안

▲'막말 논란'으로 부산 수영구 공천이 취소된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눈물을 닦고 있다. 장 전 청년최고위원은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