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홍준표, 한동훈 향해 "야당이 그냥 두겠나, 특검 준비나 해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홍 시장은 15일 페이스북에 “압승한 야당이 그냥 두겠냐, 뿌린 대로 거두는 거다”라며 “조용히 본인에게 다가올 특검에나 대처할 준비나 해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 12월에 (내가) 한동훈은 안 된다고 이미 말했는데 들어오는 거 보고 황교안처럼 선거 말아먹고 퇴출될 것으로 봤다”며 “또다시 윤석열 기적은 일어나지 않을 거고 선거에 지면 같이 들어온 얼치기 좌파들과 함께 퇴출될 걸로 봤는데 무슨 차기 경쟁자 운운인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화환 놀이는 한 번으로 족하다. 더 이상 그런 쇼는 안 통한다. 다시는 우리당에 얼씬거리지 말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 놀이나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2일 페이스북에선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라고 비난했고, 문재인정부 시절 한 전 위원장이 검사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점을 들어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이라고도 했다.

홍 시장 발언에 당내 설전도 오갔다.

한 전 위원장 측근으로 통했던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유명 개 훈련사로 ‘개통령’이라 불리는)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맞섰다. 김 전 비대위원은 SBS 라디오에서 “홍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얘기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차기(대권)에 대한 어떤 고려, (한 위원장이) 경쟁자다, 이런 것 아니겠나”라고 일축했다.

김 전 비대위원의 비판에 홍 시장은 온라인 소통채널인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에서 “세상 오래 살다 보니 분수도 모르는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것도 보네요”라고 맞받아쳤다.

당 ‘비주류’인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 위원장이 ‘우리를 짓밟던 사냥개’이고 ‘깜도 안 되는’ 자였으면 지명할 당시 반대했어야지 그때는 뭐했나”라며 “100일 동안 나름 최선을 다하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에게 그런 조롱을 던지는 것은 비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총선 1년 전인 지난해 4월 홍 시장이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설과 관련한 질문에 “지게 작대기라도 끌어내야 할 판인데 누구 나오라, 나오지 말라고 할 수가 있어요? 모두 다 할 수 있으면 총력전으로 덤벼야지”라고 답한 게시물도 올렸다. 이날 여의도 국회 담장 앞에는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진열됐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