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얼굴 가까이 보려고” 20대 난리 나더니, 삼성 일냈다…세계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의 줌 기능을 활용해 무대를 촬영한 모습 [틱톡]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가 애플에 뺏겼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2개 분기 만에 다시 되찾았다. 세계 첫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S24’가 역대급 흥행 조짐을 보이며 1위 탈환에 힘을 보탰다. 특히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의 카메라 줌 기능이 입소문을 타면서, 공연 문화를 즐기는 젊은층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15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010만 대로 20.8%의 점유율을 기록, 1위 자리에 올랐다. 애플은 5010만 대로 17.3%에 그쳤다.

애플의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작년 1분기보다 9.6% 줄어, 삼성전자(-0.7%)보다 감소폭이 컸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차지했던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1위 자리를 곧바로 내주게 됐다. 작년 4분기 점유율은 애플이 24.7%, 삼성전자가 16.3%였다.

헤럴드경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 위치한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방문객들이 갤럭시S24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과 애플의 점유율 격차도 벌어졌다. 올해 1분기 삼성전자와 애플의 격차는 3.5%포인트다. 작년 1분기는 삼성전자 22.5%, 애플 20.7% 점유율로 1.8%포인트 격차를 기록한 바 있다. 점유율 격차가 거의 두 배로 확대된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말 출시된 ‘갤럭시S24’ 시리즈의 양호한 판매 실적과 갤럭시 AI(인공지능) 인기가 호재가 됐다. 반면, 애플은 중국 시장 부진과 미국 정부의 반독점 소송 제기 등의 연이은 악재를 만났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뒤를 이어 샤오미(14.1%), 트랜션(9.9%), 오포(8.7%) 등 중국 제조사들이 3∼5위에 각각 올랐다.

헤럴드경제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중앙점에서 고객들이 갤럭시S24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8940만 대로 작년 1분기보다 7.8%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나빌라 포팔 IDC의 리서치국장은 “톱 5 기업들 사이에서 판도 변화가 있었고 당분간 (그 판도가) 계속될 것 같다”며 “샤오미와 트랜션이 급성장한 반면 양강(삼성전자와 애플)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으나, 그래도 삼성전자는 지난 몇 분기보다 견고한 위치에 올라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세계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이 젊은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은 것도 1위 탈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울트라 모델은 2억화소에 카메라 줌 기능 때문에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찾아다니는 젊은층에게 ‘공연 필수품’으로 까지 입소문이 타는 모양새다. 줌 기능으로 무대에서 먼 자리에서도 가수들의 모습을 선명하게 볼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이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로 무대를 확대해 찍은 모습 [엑스]


실제 틱톡,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선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의 줌 기능을 활용해 무대를 촬영한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급기야 오픈마켓·중고거래 플랫폼 등에서는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을 5만원 안팎의 가격으로 대여해주는 서비스가 등장하기도 했다.

sjpar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