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총선 민의 수용할 생각 있는지"…'거국내각론'까지 나온 야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은 거론되는 인사들을 놓고 윤 대통령이 총선 민심을 수용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예 윤 대통령이 탈당하고 여야가 모두 참여하는 '거국 내각'을 구성해야 한단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대표는 총선 후 처음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인사 개편이 국정 실패를 반성하는 계기가 돼야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여권에서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들을 보면 그럴 생각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