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취재석] '보수 텃밭' 대구 22대 국회의원 선거…역시 '호구' 인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천 뒷거래 의혹' 유영하·'아빠 찬스 논란' 우재준, 압도적 지지율로 당선

더팩트

지난달 26일 국민의힘 대구시당 선대위 발대식 날 현역 의원 현황판에 후보들 사진을 게시해 논란이 되자 다시 철거하는 헤프닝이 벌어졌다 / 대구 = 박성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국민의힘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참패한 가운데 보수 텃밭인 TK 지역에서는 25곳을 싹쓸이했다.

특히 대구시 선거구 3곳에서는 '공천 뒷거래' 의혹과 '아빠 찬스' 논란, '공천 취소' 등 지역 민심과 동떨어진 공천으로 인해 반발 여론이 크게 일었음에도 압도적인 투표로 당선자를 배출했다.

이런 결과를 두고 일각에서는 대구 보수 지지층 스스로 호구임을 인증했다는 말이 나온다.

국민의힘 후보 공천이 시작되기 전 대구 지역에서는 '물갈이론'이 힘을 받으며 현역 교체율이 70% 가까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으나 개혁신당이 출범하며 현역 생존율이 높아졌다.

이로 인해 현역 중 경선의 기회조차 얻지 못한 현역은 대구 달서구갑의 홍석준 의원과 국민추천제로 후보가 선발된 북구갑의 양금희 의원, 동구군위갑의 류성걸 의원 3명이다.

대구 달서구갑에서는 현역 홍석준 의원이 컷오프되고 '박근혜 변호사'로 알려진 유영하 후보가 단수 추천을 받았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선거 지원을 담보로한 '공천 뒷거래' 의혹이 제기되면서 반발 여론이 거세졌다.

실제로 유 후보가 '친박 좌장' 최경환 무소속 후보 출마로 초박빙 지역이 된 경산 선거구 지원 유세에 나서자 사회자가 "박 대통령이 조지연 후보를 위해 유영하 후보를 보냈다"고 소개해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달서구갑 권택흥 민주당 후보가 "유영하 후보의 경산 지원 유세는 '공천 뒷거래' 이행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럼에도 유영하 후보는 28.6%를 받은 권택흥 후보보다 2배가 넘는 71.39%의 지지를 받았다.

대구 북구갑 우재준 후보는 '국민추천제'로 선발됐다. 지난 3월 15일 정영환 국민의힘 공관위원장은 우재준 후보를 북구갑에 단수 추천하면서 "청년의 시각에서 새로운 정책 대안을 제시하면서 기성세대와 미래세대를 잇는 가교 역할에 앞장서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구갑에는 '국민추천제'로 후보를 공천한다는 국민의힘 발표가 나오자마자 지역민들은 '전략공천 낙하산, 제발 그만' 등의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 수백 장을 내걸었다.

여기에다 우재준 후보가 선관위에 신고한 재산 25억여 원이 '아빠 찬스'로 인한 것이란 사실이 보도되며 평생 일해도 집 한 채 마련하기 어려운 대부분의 청년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가중시키며 '국민추천제'에 대한 신뢰도 금이 갔다.

이런 논란도 무색하게 '작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TK 지역은 이번 총선에서도 우재준 국민의힘 후보에게 71.37%의 표를 몰아주며 당선시켰다.

중구남구는 경선과 결선을 거치면서 도태우 후보가 공천됐으나 과거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 등이 발목을 잡았다. 국민의힘 공관위도 공천을 유지한다고 했다가 돌연 공천을 취소하고 김기웅 전 통일부 차관을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공정한 경선을 통해 지역민들이 선택한 후보를 수도권과 호남 여론을 의식해 공관위가 일방적으로 취소하자 지역민들 사이에선 반발 여론이 불일 듯 일어났다. 이에 도태우 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지역민들 사이에 갈등도 불거졌다.

보수 지지층 사이에서는 지역민들이 선택한 후보를 일방적으로 취소한 국민의힘 공관위에 반발해 도태우 후보를 당선시켜야 한다는 주민과 그래도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주민으로 갈라졌다.

투표 결과는 김기웅 국민의힘 후보는 57.91%, 도태우 무소속 후보는 15.85%로 큰 무리없이 김기웅 후보가 주민들의 선택을 받았다.

선거 결과에 대해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나가는 개도 2번 달고 나가면 당선되는 지역이다. 말해 뭐하냐"며 "최소한 후보들에 대한 검증은 할 수 있는 주민들의 수준이 되어야 TK 정치가 발전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매번 선거 때마다 지역에 내려오는 인사들에 대한 ‘묻지마 투표(무조건 당만 보고 찍는 투표)‘가 30년째 GRDP(지역내 총생산) 전국 꼴찌를 만들었다고 입에 올린다.

지역에서 오랜 시간 열심히 땀 흘려온 이들을 제쳐놓고 태어나기만 하고 수도권에서 기득권층으로 살아온 이들이 매번 당선되니 지역에 대해 뭘 알고 지역에 얼마나 관심을 가지겠느냐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당선된 이들이 앞으로 4년간의 의정활동을 통해 증명해 주길 기대한다. 매번 속을 줄 알고 찍어주지만 이번만은 다른 결과를 보여주길 기대하는 것이 지역민들이 ’압도적 투표율’로 당선시킨 실제 마음일 것이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