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총리·비서실장 인선 고심…하마평 면면마다 '치명적 약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기조가 어떻게 달라질지 가늠해 볼 수 있을 후임 비서실장과 총리 후보 인선은 발표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여러 사람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상당수가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어 야당의 공세에 시달릴 거란 말이 나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까지 국무총리와 대통령비서실장 후보로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 인사는 권영세 의원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