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사상 최대 규모의 ‘3차원 우주 지도’ 공개…“우주의 기원까지 밝힐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암흑에너지분광장비(DESI) 프로젝트 국제 공동연구팀이 만든 우주의 3차원 지도로, 사상 최대 규모다. 약 600만 개의 은하와 퀘이사가 포함돼 있으며, 지구를 포함한 우리 은하가 지도의 중심에 있다. DES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참여하는 국제공동 연구팀이 사상 최대 규모의 우주 3차원 지도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3차원 지도의 범위를 넓혀가며 아직 비밀에 쌓여있는 암흑에너지를 비롯해 우주의 기원까지 밝히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5일 암흑에너지분광장비(DESI)를 이용해 제작한 3차원 우주 지도를 공개했다. 1주년을 맞은 이 공동 프로젝트에는 11개 나라 70개 기관의 연구자 9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 장비는 미국 애리조나 주 키트피크 산꼭대기에 있으며 먼 은하에서 오는 빛을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다.

암흑에너지는 현재 우주 전체 에너지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물질로 우주의 팽창 속도를 점점 빠르게 만드는 작용을 한다. 하지만 암흑에너지가 정확히 무엇이고 어떤 성질을 갖는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를 알아내기 위해서는 먼 은하의 위치를 최대한 많이 관측해 우주의 물질 분포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국제 공동 연구팀은 지난 1년간 지구로부터 최대 110억 광년 떨어진 은하와 퀘이사의 빛을 관측해 우주가 얼마나 빨리 팽창했는지를 오차 범위 0.5% 내로 측정했다. 지금부터 80억~110억 년 전 사이의 초기 우주 역사를 1% 오차 이내로 정확하게 측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향후 총 300만 개의 퀘이사와 3700만 개의 은하를 포함하는 우주 지도를 만들 계획이다. 이형목 중력파우주연구단 단장은 “이번 결과는 초기 우주의 역사를 가장 정확하게 분석한 결과”라고 했다.

최지원 기자 jwcho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