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사전투표소 몰카' 9명 추가 입건…지역민에게 부탁한 정황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전·차량 지원 등 공모 관계 파악 중

신속·공정에 초점 두고 수사 역량 집중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경찰이 사전투표소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사건 관련 9명의 공범을 추가로 확인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뉴스24

경찰이 사전투표소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사건과 관련해 9명의 공범을 추가로 확인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사전투표소 몰카' 관련 주범과 공범 등 3명을 구속 송치했고, 추가로 9명의 공범을 특정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인천 논현경찰서는 지난달 초부터 전국 총선 사전투표소 등 41곳에 몰래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를 건조물 침입 및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또 경남 양산경찰서는 이 유튜버를 따라 경남 양산시에서 불법 카메라 설치를 도운 혐의로 70대와 50대 남성을 구속 송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공범들이) 행동을 같이 한 건 아니고 포렌식 등 증거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수사 단서가 나와 9명을 특정하게 됐다"면서 "다 같이 행동에 참여한 것은 아니며 금전이나 차량 지원, 적극적인 권유 등 여러 형태의 공모 관계 등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은 현재 범인들이 전국에 설치된 카메라를 회수하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이를 부탁한 정황도 파악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아이뉴스24

경찰이 사전투표소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사건과 관련해 9명의 공범을 추가로 확인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선거 수사라는 특수성 상 아주 짧은 기간 내에 수사 완결을 높여야 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신속과 공정에 초점을 두고 수사 역량을 집중하자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선거사범의 공소시효는 6개월로, 지난 4월 10일에 치러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의 공소 시효는 오는 10월 10일이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