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복현, 양문석 당선인 편법 대출에 다시 맹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법 자산 취득, 지위 고하 막론 책임져야"

"금융회사도 잘못 한 게 있으면 책임 감당해야"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이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편법대출 의혹에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다.

이 원장은 15일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회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양 당선인의 편법대출 의혹에 대해 "지난 몇 년간 규제 정책들이 재산권 침해 수준에 준할 정도였던 와중에 그것들을 우회하거나 뛰어넘으면서 불법적 방법으로 자산을 취득한 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아이뉴스24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그 과정에서 금융회사들이 전체 흐름과 벗어나서 당장 급하게 이익을 취하려고 잘못한 게 있으면 제재가 됐건, 내지는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그 생각은 선거를 떠나 일관되게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부동산 프로젝트(PF) 구조조정에 대해선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 원장은 "채산성이 안 맞는 그런 부동산 내지는 불일치론 같은 것들은 주인이 바뀌는 게 적정하지 않나 이런 생각들을 하고 있다"면서 "본 PF라든가 조금만 같이 노력하면 사업을 할 수 있는 사업장은 함께 노력을 해주는 금융회사에 인센티브를 한시적으로 주더라도 최대한 끌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