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공식] L 노란-MB 박은진-OH 박혜민, 정관장과 전원 재계약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배구단 정관장 레드스파크스(이하 정관장)가 이소영을 제외하고는 집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했다.

정관장은 15일 "내부 자유계약선수(FA)인 노란, 박은진, 박혜민과의 계약을 완료하고 FA를 마감했다"고 전했다.

MHN스포츠

정관장 노란,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로 3번째 FA를 맞이한 리베로 노란은 보수 1억8천만원(연봉 1억5천, 옵션 3천)에, 첫 FA 자격을 얻은 미들블로커 박은진과 아웃사이드히터 박혜민은 각각 3억5천만원(연봉 3억, 옵션 5천)과 2억1천만원(연봉 2억, 옵션 1천)에 사인했다.

MHN스포츠

정관장 박혜민,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정관장 박은진,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은진은 재계약 뒤 구단을 통해 "감독님과 코칭스텝, 선수 간의 신뢰 등이 이번 결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 물론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구단도 있었지만 올해 우리 팀에 FA가 많은 상황에서 내가 많은 욕심을 부리는 것도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시즌 확인한 우리 팀의 힘과 가능성, 그리고 내가 행복한 배구를 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인가를 진지하게 고민 후 미련 없이 정관장과의 재계약을 선택하게 되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관장은 오는 20일 예정인 인도네시아 프로올스타팀과의 친선경기를 위해 선수단 전원이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할 예정이다.

사진= 정관장, KOVO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