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G7 정상회담

이란·이스라엘 충돌에 G7 긴급회의 “만장일치로 규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사상 처음으로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했다.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14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의를 열어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과 중동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회의 이후 엑스(X·옛 트위터)에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전례 없는 공격을 만장일치로 규탄한다"며 "모든 당사자는 자제해야 한다"고 썼다.

미셸 상임의장은 이어 "우리는 갈등 완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즉각적인 휴전을 통해 가자지구의 위기를 가능한 한 빨리 끝내는 것이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엑스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G7 회의 결과를 소개하면서 "앞으로 우리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특히 드론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도 "조 바이든 대통령이 G7 정상들과 화상회의를 했다"며 "정상들은 이란의 대이스라엘 공격을 규탄하고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G7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엑스에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G7 정상들을 소집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한 '단결된 외교 대응'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G7 의장국인 이탈리아가 주재했다.

다른 G7 정상들도 회의 참석 전 개별적으로 중동 확전 자제를 촉구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이날 취재진에 영국군 전투기로 이란의 드론 상당수를 격추했다고 확인하고 "우리는 이스라엘과 역내 안보를 지지한다. 동맹국과 긴장 완화를 위해 계속 협력할 것이며 G7 정상들과의 대화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우리는 추가적인 갈등 고조를 막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다. 이런 식의 갈등을 계속해선 안 된다고 모두에게, 특히 이란에 경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뉴욕 현지 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한국시간 15일 오전 5시) 긴급회의를 열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사태를 논의한다.

유엔 안보리는 긴급회의에서 13일 감행된 이란의 대이스라엘 공격과 중동 사태 악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유럽연합(EU)은 오는 16일 회원국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중동 사태를 논의한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14일 엑스(X·옛 트위터)에 "화요일(16일)에 EU 외무장관들의 특별 화상회의를 소집했다"며 "우리의 목표는 중동 지역 긴장 완화와 안보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썼다.

또한 미셸 상임의장은 "내주 유럽 정상회의에서 레바논을 포함한 중동 상황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binn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