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경기 용인시, ‘골목형 상점가’ 5곳 지정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정동 카페거리 등 5곳

경기 용인시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골목형 상점가’ 지정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용인에는 아직 지정된 골목형 상점가가 없다. 용인중앙시장과 죽전 로데오 상점가 시장 등 2곳이 전통시장으로 지정돼 있다. 지정 대상은 보정동 카페거리와 △둔전 상점가 △동백역전 상점가 △동천동 상점가 △단대입구 상점가 등 5곳이다.

올해 안에 해당 상가 상인회 측과 협의를 마치고, 상인회가 신청하면 용인시장이 검토한 후 지정할 예정이다. 골목형 상점가로 지정되면 시설 현대화 공모 사업에 참여해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상점가에 입점한 점포는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 등록할 수 있다.

소비자는 정상 가격의 90% 금액으로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가맹점 입장에선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용인시는 앞서 ‘구역 면적 2000㎡ 이내 점포 30곳 이상’이던 조례 기준을, 상업지역은 ‘2000㎡ 내 점포 25곳 이상’, 상업 외 지역은 ‘2000㎡ 내 점포 20곳 이상’으로 완화됐다. 신청 때 첨부해야 했던 토지 및 건축물 소유자의 동의 서류도 제출할 필요가 없어졌다. 새로 바뀐 조례는 이달 12일부터 시행됐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골목형 상점가 지정 확대를 통해 상권의 활력을 높이려고 조례를 개정했다”라며 “공모사업을 진행해 골목 상권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