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원희룡 거론되던 비서실장, “쓴소리할 인물 필요” 정진석 등도 검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총리 등 인선 신중

野 “원희룡, 이재명 공격수” 반발

총리는 권영세 중심 검토 기류… 尹과 같은 ‘서울법대-檢출신’ 부담

이철우 경북지사도 후보군 거론

동아일보

尹, 총선 이후 첫 공식 일정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안보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집권 여당의 4·10총선 참패 이후 외부에 공개된 첫 공식 일정이다. 왼쪽부터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윤 대통령, 이관섭 비서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총선 참패 수습을 위한 쇄신안을 고심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비서실장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등 복수의 인물을 놓고 검토하며 인선에 신중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 후보군에도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을 비롯한 복수의 인사를 놓고 검토 중이다. 비서실장-총리 인선, 총선 패배 입장 발표로 쇄신 의지를 내비치려던 대통령실은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할 수 있는 이들로 후보군을 넓히고 있다”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다만 야권의 국정기조 전환 압력 속에 인선을 늦추기도 어려운 만큼 인선안은 이번 주중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 “이재명 공격수 元 비서실장 비판 부담”

윤 대통령은 12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후임 비서실장과 총리 후보군에 대해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인물이 올라간 상황에서 “3년이 남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원 전 장관, 국회부의장을 지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등이 검토되고 있다.

비서실장 인선 키워드는 ‘중량감’에 쏠려 있다. 단순히 대통령실의 2인자로 비서실과 내각 조율이 아니라 총선 참패 후 수직적이라는 비판을 들었던 당정 관계를 새로 조정해야 하는 압력이 거센 상황에서 당의 요구를 유연하게 수용하면서도 대통령의 의향을 자연스럽게 전달, 조정해야 하는 고도의 정무 역량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국회와 당에 대한 이해와 영향력이 큰 인물이 선호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당초 정치인 출신 비서실장에 부정적이라 경제 관료 출신을 중용해 왔는데, 총선 참패 이후 인선에 변화를 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력하게 검토되던 것으로 알려진 원 전 장관이 윤 대통령과 같은 서울대 법대에 검사 출신인 데다 총리 후보군에 있는 권 의원까지 똑같은 이력을 가진 점도 고심되는 지점이다. “서울대 법대, 남성, 검찰” 프레임에 쇄신 의지가 퇴색될 수 있다는 우려다. 원 전 장관이 인천 계양을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공격수를 자처하며 일전을 치렀던 만큼 야당이 “협치보다 대결이냐”고 반발할 수 있는 점도 거론된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후보군을 넓혀 보자는 얘기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쓴소리의 전제조건은 기본적으로 대통령과의 신뢰가 전제돼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당초 윤 대통령이 임명할 생각이 없던 인사들이 하마평에 올라 야당이 집중 공세를 벌여 쇄신 의지에 대한 여론의 의구심이 불거진 점도 인선 속도 조절에 영향을 끼쳤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인물을 찾고 검증하는 데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검증을 거치지 않은 인사도 포함돼 인적 쇄신에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 “尹, 대통령-총리 역할 조정 고심해야”

총리 후보군은 권 의원을 중심으로 검토되는 기류다. 5선의 권 의원은 특정 계파에 국한되지 않고 원내와 원외 요직을 두루 맡으면서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등 ‘2연속 호남 총리론’에는 “현실적으로 호남에서 합리적 투표가 이뤄졌느냐”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한 총리도 전북 전주 출신이다. 여기에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에 더해 이철우 경북지사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대구·경북(TK) 출신 가운데 거대 야당의 국회 인준을 받을 수 있는 합리적 인사를 지명해 보수 민심을 안배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윤 대통령이 총리와 대통령의 관계, 즉 업무 범위와 권한 설정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권 고위 인사는 “총선 민심이 정권에 대한 심판으로 귀결됐는데 이는 대통령의 역할을 조금 줄이라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이 총리에게 힘을 실어주는 책임총리 등 역할 조정도 인선과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