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나홀로 대권놀이” 홍준표, 연일 한동훈 저격 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10 총선 패배 이후 3일 내내 비판 글

차기 대선 ‘잠재적 경쟁자’ 견제 해석에

“어처구니없는 망발”…홍준표 시장 반박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한 이후 홍준표 대구시장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번 선거 참패 책임을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에 돌리면서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차기 대선 경쟁을 염두에 두고 ‘잠재적 경쟁자’를 견제하려한다는 해석에 대해 홍 시장은 “어처구니 없는 망발”이라면서 “생각 좀 하고 살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이 문재인정부에서 국정농단 사건 등을 수사하면서 당시 야당 인사들을 구속한 ‘악연’을 부각시키는 데 초점을 뒀다. 정통 보수 당원을 겨냥한 차별화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지난 국민의힘 대선 경선때 홍 시장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에서는 윤석열 당시 후보를 이겼지만 당원 조사에서는 패했다. 홍 시장이 다음 대선 도전에 성공하려면 우선 ‘당심’을 얻어야 한다.

세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은 14일 페이스북에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른다. 대통령은 선거 중립 의무가 있어 선거를 도울 수 없다”며 “선거가 참패하고 난 뒤 그걸 당의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뤄본 일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전략도 없고 메세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한 거다”라고 한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홍 시장은 “나는 문재인정권때 야당 대표 하면서 우리측 인사들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본 일이 있다. 그 문재인 정권에서 그것을 주도한 사람을 비대위원장으로 들인 것 자체가 배알도 없는 정당”이라며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홍 시장은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의 사령관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그런 전쟁을 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말했다.

전날에도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108석 주었다는 건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놓은 것” 이라며 “니탓, 내탓 하지 말자. 다 우리 탓이다”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11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비판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은 총선 패배 이후 3일 내내 한 위원장을 겨냥한 비판의 글을 올리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했다.

이어 “당 안에서 인물을 키울 생각은 하지 않고 당 밖에서 셀럽을 찾아 자신들을 위탁하는 비겁함으로 이 당은 명줄을 이어간다”며 “우리가 야심 차게 키운 이준석(개혁신당 대표)이도 성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내고 용산만 목매어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은 이러한 홍 시장의 발언들을 한 위원장에 대한 견제이자 동시에 ‘보수 적통’을 강조하는 대권 행보로 보고 있다. 현재 여권에서는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난 한 위원장을 여전히 ‘잠룡’으로 보는 시각이 강하다. 19대 대선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 후보를 지내며 대권에 다가갔던 홍 시장으로선 한 위원장의 재등판을 경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