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中서열 3위 3차례 끌어안은 김정은, 선물받고 ‘셰셰’ 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자오러지(趙樂際)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대) 상무위원장과 만나 양국 교류·협력을 확대·강화하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중국 공산당 서열 3위인 자오 위원장의 2박 3일 평양 방문의 마지막 날 오찬까지 함께하며 전략적 밀착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 이 자리에선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 관련 사전 논의도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과 러시아가 지난해 정상회담을 계기로 급속히 가까워진 가운데, 상대적으로 북한과 멀어졌단 평가를 받았던 중국이 최근 미중 갈등 심화를 계기로 북한에 다시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고 있다.

김 위원장은 13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자오 위원장을 접견하고 “이번 중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의 평양 방문은 조중(북-중) 친선의 불패성을 과시하고 전통적인 두 나라 친선협조 관계를 시대의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데서 매우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두 사람이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활력 있는 유대로 승화·발전시키기 위한 다방면적인 교류와 협력을 확대·강화할 데 대해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중요 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13일 김 위원장이 이 자리에서 “올해는 중-조 수교 75돌이 되는 해로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을 써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중 양측 모두 김 위원장의 방북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다만 이번 회동에서 어떤 식으로든 관련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소식통은 “양측 모두 수교 75주년을 집중 언급하지 않았느냐”며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양국이 수교한 10월 6일을 전후해 김 위원장의 방북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했다.

북한과 중국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자오 위원장과의 오찬 자리에서 시 주석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며 건배를 제의했다. 국영 중국중앙(CC)TV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자오 위원장은 세 차례나 포옹하며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중국 대표단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이는 선물들도 보였다. 말 8마리가 질주하는 조각상과 중국의 ‘국주(國酒)’로 불리는 마오타이(茅台) 30년산으로 보이는 술 상자 등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오찬 후 차량에 탑승해 떠나는 자오 위원장 일행을 직접 배웅했다. 김 위원장은 자오 위원장에게 두 손을 모으는 제스처를 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 제스처는 중국에서 ‘셰셰(謝謝·감사합니다)’ 인사를 뜻한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