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尹 대통령, '중동 사태'에 긴급회의 "국민 안전대책 마련하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예섭 기자(ghin2800@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이 이란의 13일(현지시각) 이스라엘 전면 공습에 따른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이스라엘과 중동 역내에 소재한 우리 국민, 기업, 재외공관의 안전을 비롯해 인근 지역을 항행하는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1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 안보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 4.10 총선 이후 진행된 윤 대통령의 첫 공식일정으로, 대통령실은 이날 회의가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이 국제 안보·경제 상황 및 국내 안보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고 밝혔다.

회의 석상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와 안보에 대한 상황 전망과 리스크 요인들을 철저히 점검해 향후 어떤 상황이 전개되더라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면밀한 대비책을 운용하라"며 "이스라엘과 중동 역내에 소재한 우리 국민, 기업, 재외공관의 안전을 비롯해 인근 지역을 항행하는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란 사태에 따라올 수 있는 경제적 변동 상황에 대해서도 "범정부 차원의 국제 유가, 에너지 수급 및 공급망 관련 분석, 관리 시스템을 밀도 있게 가동하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회의를 기점으로 중동 지역의 안정이 조속히 회복되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상목 경제부총리, 조태열 외교부 장관, 김영호 통일부 장관, 신원식 국방부 장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조태용 국가정보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외교부는 13일 사태와 관련 현재 이스라엘 체류 중인 한국 국민 수를 500여 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현지에서 우리 국민의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외교부는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오전 11시 재외국민보호대책반 상황평가회의를 개최해 국민 안전을 점검하고 안전 강화 조치 등을 논의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안전 확보 방안을 지속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레시안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안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예섭 기자(ghin2800@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