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中, 불법 유람선 전복…여행객 12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보하이만 인근의 도시 친황다오에서 불법 운영 중인 관광 유람선이 전복돼 여행객 12명이 사망했다.

1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허베이성 친황다오시 루룽현 류자잉향 칭룽허강 수역에서 선박 한 척이 전복돼 배에 타고 있던 여행객 31명이 물에 빠졌다.

아시아경제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중 12명은 사망했고, 10명은 치료 중이며 나머지 9명은 치료 없이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당국은 전날 허베이성 탕산시에서 여행사 버스 3대를 타고 온 여행객 155명이 사고 현장 인근에서 점심 식사를 마쳤고, 이 가운데 31명이 불법 운영 중인 관광 유람선을 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신화통신은 허베이성 당국이 조사팀을 구성해 사고 원인과 성격, 책임 소재 등을 파악했고, 선박 소유주와 관련 책임자가 공안기관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중국 남서부 쓰촨성 청두 펑저우시에서는 리춘진의 한 양돈장에서 주민 7명이 정화조 가스에 중독돼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신화통신은 지역 소방·보건·농업 당국이 현장에서 주민들을 구조했으나 7명이 결국 사망했고,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