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샤넬백 팔아 현금 마련?…중고 명품 시장 '호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 침체에 명품 시장 성장률 한 자릿수 대

중고 시장은 호황…중고 명품 업체 실적 '쑥쑥'

중고 명품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 침체로 인해 새 명품 상품을 사려는 수요가 감소한 반면, 중고 시장에서 럭셔리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면서 거래가 늘어난 덕분이다. 중고 명품 시장으로 돈이 몰리면서 중고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들의 실적도 상승세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온라인 명품 플랫폼 3사로 꼽히는 머스트잇·트렌비·발란 등 이른바 '머트발'은 지난해 나란히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트렌비와 발란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50% 이상 줄었다. 지난해 트렌비 매출은 401억원으로 54.5% 줄었고, 발란 매출은 392억원으로 56% 감소했다.

트렌비와 발란은 각각 32억원, 9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매출이 249억8000만원으로 24.5% 줄어들었고, 7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같은 실적 부진은 경기 불황이 이어지면서 명품 소비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코로나19 기간에는 1000만원짜리 가방을 사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는 오픈런 현상도 나타났다. 하지만 경기가 꺾이면서 백화점에서 명품을 구매 수요가 급격하게 줄었다. 고물가, 고금리 상태가 장기화하면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은 것이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2023년 명품 시장 매출 신장률은 소비가 줄어들면서 한 자릿수대로 떨어졌다. 2018년 이후 줄곧 두 자릿수 대를 기록, 2022년에는 25%의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5%로 뚝 떨어졌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명품 수요는 중고시장으로 몰리고 있다. 트렌비의 경우 지난해 영업손실은 전년(-208억)보다 170억원이 줄어든 수준이다.

배경에는 2022년 신사업으로 시작한 중고명품 사업이 자리잡았다. 트렌비는 명품 구매가 줄어들자 중고 명품사업을 시작했다. 기존에는 병행 수입한 명품 제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사업만 했지만, 중고 명품을 매입하고 위탁받아 가격을 매겨 중고 제품을 판매하는 사업도 함께 진행했다. 트렌비 관계자는 “중고 상품은 새 상품 대비 객단가가 50% 적어 구매 부담이 낮다”며 “중고명품을 빈티지로 접근하기보다는 리셀(Re-sell) 개념 혹은 친환경 소비 개념으로 접근해 인식이 달라진 점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중고나라에서 소비자간 거래하는 것보다 중고명품 업체가 진품, 가품을 구별해 보증해준다는 점도 중고명품 시장 규모를 키웠다.

중고명품 사업은 판매할 때 일정부분의 수수료를 얻는 구조라 매출이 크게 발생하기는 어렵다. 다만 비용 부담이 적어 회사 입장에선 수익성이 높다. 트렌비는 올해 초 누적 거래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지난해 거래액의 2배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예상 누적 거래액은 2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명품업계는 올해도 중고명품에 대한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거래 수요가 큰 가방과 시계 제품에서 나아가 의류와 쥬얼리 제품으로 중고 명품 수요가 확대되면서다.

온·오프라인 중고명품업체 구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의류 거래액(GMV)은 전년 1분기 대비 24%, 주얼리는 38% 상승했다. 구구스는 1분기 거래액으로 624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분기 기준 역대 최대 거래액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에르메스, 롤렉스 등 구하기 어려운 초고가 명품 상품을 구하기 위해 중고 명품 시장을 찾는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명품 진입장벽이 낮아진 만큼 중고 명품 수요는 계속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