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지난 겨울부터 산양 750마리 폐사…전체 3분의 1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겨울부터 산양 750마리 폐사…전체 3분의 1 수준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11일까지 약 750마리의 산양이 폐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립공원공단과 산양복원증식센터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산양 530여 마리가 폐사했고 이후 이번 달 200여마리의 폐사 신고가 추가로 이뤄졌습니다.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1급 야생동물인 산양은 전국에 약 2천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중 약 3분의 1 가량이 사라진 셈입니다.

폐사 원인으로는 먹이 부족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막기 위해 설치된 울타리가 산양의 이동을 제한한 점 등이 꼽힙니다.

안채린 기자 (chaerin163@yna.co.kr)

#산양 #울타리 #먹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