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화영 "술 마시며 진술 조작"‥검찰 "상식 밖 허위 변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 부지사가 "검찰에서 김성태와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검찰이 "상식 밖 허위 변명"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수원지검은 어제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검찰 증거가 조작돼 신뢰할 수 없다고 말해 온 이화영 피고인이 "급기야 '수원지방검찰청에서 교도관 보호 하에 쌍방울 관계자들과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는 주장까지 하기에 이르렀다고 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