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북한, 김일성 생일 앞두고 축제 분위기…경축 야회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일성 생일 112주년 경축 농업근로자·농근맹 모임 진행한 북한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112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축제 분위기 연출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경축 야회와 축포 발사를 준비하고, 훈장을 수여하는 등 내부 결속을 도모하면서 외국인이 참여하는 국제행사도 마련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늘(14일) 오후 9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청년학생들의 야회와 축포 발사가 진행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에는 김일성 생일 당일인 4월 15일 오후 같은 행사를 개최했는데, 올해는 일정이 하루 앞당겨졌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일성 생일에 즈음해 "사회주의 건설",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한 개인과 단체에 '김일성훈장'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수한 성과를 낸 학자들에게 원사보다 한 등급 낮은 후보 원사 칭호를 주고, 교수·부교수 학직과 석·박사 학위도 수여했습니다.

북한은 '민족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러시아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나오고 있다고 선전하는 데에도 힘썼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보는 노동신문에는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지난 11일 열린 연회에서 나온 러시아 천연자원부 장관, 외무성 아시아1국장의 발언까지 세세히 실렸습니다.

아울러 김일성의 112번째 생일을 기념해 평양에 열리는 주체사상 국제토론회에 참가할 각국 인사들이 속속 평양에 도착하고 있다는 소식도 연일 보도하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최근 들어 김일성 생일을 '태양절'이라고 부르지 않고,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탄생 112돐",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4월의 명절" 등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김정은 위원장이 선대에 대한 지나친 우상화를 경계하는 것이라는 분석 등이 나오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김일성 생일 당일 보도까지 지켜보겠다며 평가를 유보했습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