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3일 내내 날세운 홍준표, 이유는 [이런정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홀로 대권놀이” “정치아이돌” 연일 비판

‘尹책임론’ 확산 차단…‘한동훈 책임론’ 강조

탄핵 대선 이력 등 언급하며 ‘보수 적통’ 차별화

“외부 인사 아닌 진짜 보수 키워달란 메시지”

헤럴드경제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진 기자]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겁니까?”

홍준표 대구시장이 4·10 총선 참패와 관련해 ‘한동훈 책임론’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총선 패배 이후 한 위원장의 그간 행보를 “대권놀이”, “정치 아이돌”이라고 비판해 온 홍 시장은 13일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격 수위를 높였다.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홍 시장이 ‘보수 잠룡’으로서 입지 다지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尹책임론에 선 긋고 ‘한동훈 책임’ 강조하는 洪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른다.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며 “그런데 선거가 참패하고 난 뒤 그것을 당의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번도 치뤄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한 것”이라고 한 위원장을 직격했다.

이어 홍 시장은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의 사령관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그런 전쟁을 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말했다. 그는 “여당이 총선에서 패하면 당연히 그 여당 지도부 탓이지, 그것 회피하려고 대통령 탓을 한다면 대통령만 질책의 대상이 되고, 여당 지도부는 책임 회피를 하게 된다”며 “그렇게 되는 게 앞으로 정국을 헤쳐 나가는데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했다.

또 “나는 문재인 정권 때 야당 대표를 하면서 우리 측 인사들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본 일이 있다”며 “그 문재인 정권하에서 그것을 주도한 사람을 비대위원장으로 들인 것 자체가 배알도 없는 정당이고 집단”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총선 패배 이후 3일 내내 한 위원장을 겨냥한 비판의 글을 올리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했다.

특히 그는 이번 총선 참패와 관련해 ‘용산(대통령실) 책임론’에 선을 긋는 모습이다. 13일 게시글에서 홍 시장은 “윤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줬지만,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 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것이냐”며 한동훈 책임론에 방점을 찍었다. 이어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배알도 없는 맹종은 이제 그만하시고, 최소한의 자존심은 가지자”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이끌었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탄핵 대선·30년 보낸 정당”…‘보수 적통’ 강조 대권 행보정치권은 이러한 홍 시장의 발언들을 한 위원장에 대한 견제이자 동시에 ‘보수 적통’을 강조하는 대권 행보로 여기고 있다. 현재 여권에서는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난 한 위원장을 여전히 ‘잠룡’으로 보는 시각이 강하다. 한 위원장도 지난 11일 사퇴 의사를 밝힌 기자회견 직후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저는 제가 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다. 한 위원장이 차기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도 적지 않게 거론된다. 19대 대선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 후보를 지내며 대권에 다가갔던 홍 시장으로선 한 위원장의 재등판을 경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란 것이다.

홍 시장이 보수정당 이력과, 탄핵 직후 자신의 ‘구원투수’ 이력을 강조하는 것도 한 위원장과의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12일 게시글에서 “대선 출마해서 당 살려 달라고 창원까지 내려온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손길을 뿌리치지 못하고, 당을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경남지사 사퇴하고 탄핵 대선에 나갔다”며 19대 대선 출마 당시를 회상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내가 30여년 보낸 이 정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참 안타깝다”고 했다. 13일에 올린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108석 줬다는 건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놓은 것”이라며 “불난 집에 콩이나 줍는 짓은 하지 말고 하나 돼 다시 일어나자. 자립, 자강의 길로 가자”고 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총선 패배 이후 지지층 사이에서 보수가 위기에 처했다는 인식이 상당히 커졌다”이라며 “외부 영입 인사가 아닌 ‘진짜 보수 주자를 키워야 한다’고 당원들에게 어필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현재 권력(윤 대통령)을 흔들지 않고, 전통적인 우리 당 지지층이 적대시하는 이준석 대표를 오히려 한동훈 위원장보다 높게 평가하는 것도 (당원을 향한) 메시지”라고 봤다.

홍 시장이 차기 국민의힘 지도부를 뽑을 전당대회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영남당’ 이미지를 탈피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지만, 여전히 영남이 당의 중심이자 절대 다수인 것이 사실”이라며 “당원이 뽑는 전당대회에서 홍 시장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soho090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